오버워치 팁 - 게임을 잘하고 싶다면

[1] 인풋렉(Input Lag) 이란?

자신이 입력장치(마우스, 키보드 등) 를 통하여 입력했을 때 화면이 버벅인다고 느껴지거나, 반응 속도가 느리다거나, 프레임이 떨어진다고 느껴지거나, 마우스가 미끄러진다거나(마우스 가속과는 별개) 하는 현상을, 통틀어서 입력 지연 현상을 말한다.


인풋렉이 생기는 과정은 사용자가 입력을 진행한 것을 컴퓨터의 연산을 거친 후 모니터로 출력이 되는 과정을 거친다.


모니터에는 응답속도 (GTG 또는 BTW) 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GTG 는 Gray to Gray 의 약자이며, 밝은 회색에서 어두운 회색까지의 전환 속도를 말한다.

BTW 는 Black to White 의 약자이고, 어두운 흑색에서 밝은 백색까지의 전환 속도를 말한다.

여기에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색상을 사용하면 두 배에 가까운 ms 가 나오지만

GTG 방식으로 테스트를 해보면 보통 1~5ms 의 지연시간을 가지고 있다.

(보통 게임용은 1ms~5ms)


인풋렉의 주원인들은 오버워치 설정창에서도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수직동기화라는 기능이 있는데 수직동기화는 인풋렉을 유발하는 주 원인이다.

수직동기화 사용 시 티어링이라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데 단점은 인풋렉을 아주 많이 유발한다.

대체제로 AMD 의 프리싱크와 NVIDIA 의 지싱크라는 기술이있는데 하드웨어에서 지원해야하고, 지싱크 모니터 같은 경우는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다른 오버워치의 설정창을 확인해보자.

성능 수치 표시 메뉴 중 고급 성능 수치 메뉴를 펼쳐보면 프레임률 표시, GPU 온도 표시, VRAM 사용량 표시, 네트워크 지연 시간 표시, 네트워크 보간 지연 시간 표시가 있을것이다. 각 메뉴가 무엇을 뜻하는지 알아보자.


GPU 온도 표시 (TMP) : 현재 사용중인 그래픽카드의 온도를 표시해주는 간단한 기능이다.

VRAM 사용량 표시 (VRM) : 그래픽카드의 메모리를 표시해준다. 게임마다 다 다르다. 사용 가능한 가용 메모리를 표시하는 게임도 있고, 현재 사용중인 메모리를 표시하는게임도 있다.

네트워크 지연 시간 표시 (지연 시간) : 수치가 낮으면 낮을수록 서버와 PC의 지연 시간이 짧은것이다.

네트워크 보간 지연 시간 표시 (IND) : 다른 플레이어들의 움직임 및 행동을 부드럽게 표시하기 위해 약간의 딜레이가 있는것이다. 패킷 손실이 일어나서 화면이 띄엄띄엄 나오는것을 해결하려면 높은 사양의 컴퓨터가 필요하다.


[2] 엔비디아 제어판 설정

3D 설정 > Surround, PhysX 구성 > PhysX 설정의 프로세서(O)

이 설정을 자동선택으로 놓으면 제대로 퍼포먼스가 발휘되지 않는다. 무조건 현재 그래픽카드로 설정을 해야한다. 노트북도 마찬가지.


3D 설정 > 3D 설정 관리 > 전역 설정 > 최대 사전 렌더링 프레임

모든 사람의 눈은 1프레임도 캐치할 수 있어 평타가 늦게 나갔는지 빨리 나갔는지 다 구분가능하다.

최대 사전 렌더링 프레임을 1로 설정하면 인풋렉이 줄어든다. 입력하는대로 컴퓨터가 바로바로 반응하는것.

만일 최대 사전 렌더링 프레임을 4로 설정하면 프레임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예를 들어서 격투게임할때 철권 타이밍이 눈에 보인다는것.

하지만 더 중요한것은 따로 있는데, 눈에 보여봤자 기술이 안 나가면 그만이다. 그러니 정말 중요한것은 인풋렉이다. (인풋렉 > 프레임)


하나 더, 모니터도 주사율도 오버클럭이 가능하다.

60Hz 모니터를 사용하고 있는데 144Hz 모니터를 본적이 없거나 굳이 써야할 이유를 모르겠다하면, 자신의 모니터로 고주사율을 경험 해볼 수 있다.


엔비디아 제어판 > 해상도 변경 > 사용자 정의 > 사용자 정의 해상도 만들기

재생빈도를 75Hz 로 설정하고 확인을 누르자. 만일 화면이 보이지 않는 다면 화면이 보일 때까지 기다린다.

이때는 모니터가 75Hz 오버클럭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70Hz 로 낮춘 다음 다시 확인을 눌러보자.

반대로 75Hz 설정 후에도 계속 화면이 보인다면 모니터가 75Hz 오버클럭을 지원한다는 의미로, 더 높게 세팅 후 가능하다면 높게 하는것을 추천한다. 주사율은 무조건 높은게 좋기 때문이다. (테스트 후 적용하자)

게임 내에서 내가 설정한 재생빈도가 보이는지 확인 후 설정을 바꿔주자. (75)


엔비디아 제어판 > 3D 설정 관리 > 전역 설정

텍스처 필터링 - 품질 : 고성능

수직 동기 : 끄기

전원 관리 모드 : 최고 성능 선호

다중 디스플레이/혼성 GPU 가속 : 단일 디스플레이 성능 모드


이대로 설정 후 적용하면 그래픽카드의 성능을 끌어낼 수 있다. 만일 없는 설정이 있다면 없는채로 있는것만 설정 후 적용한다.


[3] 컴퓨터 최적화

윈도우 기준, 작업표시줄 검색창에 디스크 정리라고 입력하면 나오는 프로그램을 가끔씩 해주는 것이 좋다.

정크파일 검색이 완료 되고 이때 확인버튼이 아닌 시스템 파일 정리를 눌러, 다시 한번 검색해줘야 한다.

검색이 완료되면 검색된 항목을 모두 체크하고 확인버튼을 눌러 정리해주자.

제어판 실행 후, 전원 옵션에 들어가보면 여러 전원 관리 옵션이 있다. 여기서 고성능을 선택해줘야한다.

고성능 항목이 보이지 않는다면 추가 전원 관리 옵션 표시 버튼을 누르면 보일 것이다.


CPU 는 사용할땐 코어를 켜고 사용하지 않을땐 코어를 끈다.

그로 인해 게임을 할때 켜짐 꺼짐을 반복하면서 성능하락이 발생하는데,

성능하락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 코어를 항상 켜고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그것이 바로 언파크인데 단점은 소비 전력이 높아질 수 있지만 큰 차이는 나지 않는다.

프레임도 대폭 상승하고 인풋렉도 줄어든다.


CpuCoreParkingSetup-2.1.1.0.msi


우선 위의 파일을 다운받고 설치, 실행해보자.

Core parking index 로 CPU를 언파크 할 수 있다. 100% 로 설정해주면 모든 코어가 언파크된다.

또, Frequency scaling index 라는 옵션도 있는데 이걸 높이면 클럭이 항상 높게 유지된다. 최대 클럭이 아니라 평상시의 클럭말이다.


[4] 마우스 설정

제어판 > 마우스 > 포인터 옵션

포인터 정확도 향상(E) 체크 박스 해제는 필수이다.

사실은 정확도를 향상하는 기능이 아니라 마우스에 가속을 붙여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은 특히 FPS 게임에서 좋지 않은데, 마우스를 빠르게 움직이면 마우스에 가속이 붙어 내가 생각한 것보다 마우스 포인터가 더 많이 움직인다.

반대로, 마우스를 느리게 움직이면 마우스에 브레이크가 걸려 내가 생각한 것보다 마우스 포인터가 덜 움직인다.

이 기능은 마우스 회사에서 제공하는 유틸리티에도 있다. 가속화 기능이 있다면 꼭 사용하지 말것.


포인터 옵션에서 마우스의 포인터 속도 선택 기능이 있는데, 무조건 6단계인 가운데에 놓아야 한다.

이 역시 변경하면 마우스 가속이 생긴다. 마우스 포인터의 속도를 바꾸고 싶다면 마우스의 dpi 를 변경하는것이 좋다.


감도 계산법은 dpi * 인게임 감도 = edpi 이다. [예) 마우스 : 800dpi, 인게임 : 13, edpi = 10400]

마우스 감도 설정은 dpi 를 높게, 그리고 인게임 감도를 낮추는것이 훨씬 세밀한 에이밍이 가능하다.


실제 지원하는 하드웨어로 dpi 를 올려야하지, 소프트웨어에서 강제로 감도를 높이는건 픽셀스킵현상이 일어나기 쉽다.

예를 들어 내가 800dpi 에 인게임 감도 5 를 쓰고 있다면, [800 * 5 = 4000, 4000 / 3200 = 1.25]

3200dpi 에 인게임 1.25 로 바꾸는것이 에이밍이 훨씬 편해지고 정밀해질 것이다.

edpi 가 같아서 실상 감도는 똑같으니 감도가 바뀜으로 인해서 에임 슬럼프를 겪을 일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단, 이는 저가형 게이밍 마우스에는 포함되지 않는 얘기이다.

저가형에는 높은 dpi 를 지원한다 하여도 실제로는 높은 dpi 를 지원하는것이 아닌, 억지로 소프트웨어를 통해 dpi 를 늘려 판매하고 있는것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마우스 밑면 테플론(PTFE), 미끄러운 부분에 필름이 붙어있는지 확인하고, 붙어있다면 떼자. 간혹 필름을 붙인채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5] 오버워치 인게임 설정

디스플레이 모드 : 전체화면

수직 동기화 : 비활성화

최대 프레임 제한 : 사용자 지정, 300

렌더링 스케일 : 100%

텍스처 품질 : 높음

텍스처 필터링 품질 : 최상 - 16X

계단 현상 방지 : 낮음 - FXAA / 매우 높음 - SMAA 높음


계단 현상 방지(안티 엘리어싱) 설정은 자신이 원하는 설정대로하면 된다.

선명한것을 원하면 FXAA, 부드러운것을 원하면 SMAA 높음으로 설정하면된다.

단, SMAA 높음으로 설정할시의 단점은 물체가 흐릿하게 보인다는것이다.

두 설정을 모두 적용해보고 원하는 설정으로 해보자.

(계단 현상 방지 설정은 프레임의 차이가 거의 없다시피하니 꼭 키자)


[6] 인풋렉 줄이는 방법

1. 키보드

옛날에는 PS/2 포트로 연결되는 키보드가 반응속도가 좋아서 대부분의 사용자가 이를 사용했었다.

USB 로 동작하는 키보드들은 5키제한이있어서 움직이면서 기술을 쓰다보면 1~2개의 키가 씹히는 경우가 있었다.

그래서 무한동시입력이 가능한 USB 2.0 키보드가 나왔지만 반응속도는 PS/2 키보드가 더 우월했다.

하지만 지금은 USB 3.0 키보드에 108키가 전부 단독으로 움직이는 기계식 키보드들이 있는데 이것들이 PS/2 보다 반응속도가 훨씬 빠르다.

USB 3.0 포트는 메인보드에서도 지원을 해야하니 우선 메인보드에 USB 3.0 포트가 있다면 USB 3.0 을 지원하는 기계식 + 키가 전부 단독으로 동작하는 키보드(메모장을 연 상태에서 샷건을 치면 그게 다 그대로 입력된다 ㅋㅋ) 를 구매한다면 우선 키보드로 생기는 인풋렉은 걱정할 것이 없다.


2. 마우스

흔히 로지텍 또는 벤큐 등이 있는데, 사용자의 손은 천차만별이라 먼저 흔히 알고 있는 DPI 를 먼저 살펴보자.

기본적으로 DPI 는 마우스패드에서 마우스를 이동했을때, 화면 한쪽 끝에서 반대쪽 끝으로 이동할 수 있는가 없는가가 중요하다.

현재 시중에 있는 마우스는 대부분 DPI 가 높기 때문에 그렇게 중요하게 보지 않아도 되지만, 사용하는 모니터의 해상도가 높다면 중요하게 봐야할 부분이고, DPI 를 단계별로 조정 가능한 기능은 무조건 있는게 좋다.


다음으로 Inch Per Second, 즉 마우스가 인식하는 초당 이동거리를 말한다. 이는 매우 중요하다.

만약 마우스를 빨리 움직일 때에 마우스가 하늘로 튀거나 이상한 곳으로 간다면 IPS 수치가 낮은것이므로 잘 보고 사야한다.

그리고 폴링레이트는 마우스와 컴퓨터간의 정보 이동 속도를 말한다.

IPS 가 높아도 폴링레이트가 낮다면 여전히 마우스 스킵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가능하면 500~1000Hz 를 지원하는 마우스를 구입하는것이 좋다.


3. 저장장치

읽기 속도가 빠른 SSD 가 필요하다. 쓰기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읽기 속도가 빠른 SSD 를 잘 찾아보고 구매하자. 대표적으로 NVMe SSD 가 있다.

SSD 에는 현재 즐기는 게임 외에는 아무것도 설치하지 않는게 좋다.

휴지통도 비우고 다른 프로그램과 파일 등은 다른 하드디스크에 저장하는것을 추천한다.


[7] 에임 실력 향상

장인은 장비탓을 하지 않는다는건 옛말이다. 좋은 장비를 갖추자. 일정 수준의 장비는 필수고, 그 이상의 장비도 갖추면 도움이 되는 것만은 분명하다.

특히, 최근에 발매되고 있는 게임들은 워낙에 섬세하고 고사양을 요구하기 때문에 장비빨을 많이 탄다.

때문에 그래픽카드, 인터넷 속도, 마우스 등 컴퓨터 자체의 사양을 일정 수준까지 갖추는 것은 기본이다.

노트북으로 플레이하면 아무리 고수라도 실력이 확연히 줄어들 수 밖에 없다.

모든 게임에는 엄연히 장비빨이라는게 있다. 특히 고수가 될수록 중요하다.


그리고, 손목만을 이용한 에이밍은 피하자. 팔과 손목을 동시에 사용하며 에이밍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손목만을 이용하다 팔과 손목을 모두 이용하는 에이밍을 적응해보면, 훨씬 에이밍하기 편하고 손목부담이 확실히 덜 하다는것을 느낄 수 있다.


FPS 는 못해도 60FPS 는 유지하는 컴퓨터로 플레이 해야한다.

애초에 FPS 나 TPS 에서 목표물 조준도 못한다면 게임을 할 수 없다.

물론 마우스 같은 입력 장치도 중요하지만, 아무리 좋은 입력장치가 있더라도 컴퓨터 성능이 너무 낮다면 프레임이 낮게 나와 쓸모가 없어진다.

에임을 맞추려고 노력해도 맞춰지지 않는다면, FPS 부터 체크해서 못해도 60FPS 는 유지하도록 하자.

만약 최저옵에서도 불가능하다면 좋은 사양의 컴퓨터를 맞추기 전까지는 그 게임은 잠시 미루는걸로 하자. 에임이 안 맞아서 마음 상하는것보단 훨씬 낫다. 게다가 팀에게 민폐가 될 수 있다.


자신에게 맞는 마우스 설정값을 찾자. 개개인의 성향이나 주력 게임에 따라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느린 감도는 정밀한 조준에 유리하고 기복이 적으며, 빠른 감도는 시야 확보가 쉽고 돌발상황에 대응하기 좋다.

보통 낮은 감도인 고수들은 풍부한 경험을 가진 베테랑들인 경우가 많은데, 돌발상황에 대한 대처를 경험으로 커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빠르게 돌아가는 움직임을 역동적인 팔 움직임으로 캐치하여 정밀한 조준으로 제압하기 때문에 시야 확보가 상대적으로 불리하다는 단점도 거뜬히 극복한다.

반면에 높은 감도의 고수들은 대체로 피지컬이 좋아서 높은 감도에서도 충분히 정확한 샷발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들인 경우가 많다.

다만 상대적인 피지컬 기복은 빠른 감도 유저들이 낮은 감도 유저들보다 많은 편이긴 하다.

게임 중 애매한 중거리에서 좌우로 무빙 중인 적을 맞출 때, 자꾸 미세하기 옆으로 빗나가는 경향이 있다면 자신의 피지컬에 비해 감도가 높거나 낮다는 뜻이므로 감도에 변화를 주어야한다.


저감도 세팅 시, 어느 정도 크기 이상의 마우스 패드가 요구되기도 한다.

필연적으로 마우스 감도가 낮아지는 만큼 마우스 패드를 넓게 써야 효과를 발휘하는데 패드가 좁으면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칸막이가 좁은 PC방이있다.


흔히 자신에게 편한 감도가 최고라고 말하는데, 이는 맞는 말이면서 틀린 말이기도 하다.

FPS 류 게임과 다른 종류의 게임들은 에임을 맞추는 감각 자체에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즉, '자신에게 편하다' 는 감 자체를 좀 다른 기준에서 맞춰야 한다는 뜻이다.

평소 자신의 감각보다 약간 느리다 싶은 감도로 시작해보는것이 좋다.


에이밍 방법에는 세가지가 있다. 트래킹(따라가는 에임), 플릭샷(끌어치기), 그리고 다른 하나는 기다리는 에임이다.

자신에게 맞는 에이밍 방법을 쓰면 된다. 내가 에이밍에 미숙하다면 상대의 무빙을 예측해 어느 한 곳에 에임을 두고 격발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꾸준히 연습하자. 마우스가 좋고, 감도를 잘 맞췄다고 해도 에임 실력은 엄연히 실력을 타는 요소이므로, 실력 향상을 노리려면 꾸준히 연습해야한다.

다만 플레이어는 RPG 게임 속 캐릭터가 아니기 때문에, 무작정 연습만 한다고 실력이 좋아지는것은 아니다.

자신에게 맞는 연습 방법을 먼저 충분히 고려한 뒤에 연습하지 않으면 아무리 많이 플레이해도 실력이 늘어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8] 장비 관련

1. 모니터

모니터의 크기는 제일 피로도가 적고 한눈에 들어오면서 가장 큰 사이즈가 24인치 혹은 24.5인치이다.

다XX 기준 25인치라고 되어 있는 게이밍 모니터는 대부분 24.5인치이다.


2. 마우스/마우스패드

본격적으로 게임을 플레이하려면 최대 IPS 와 폴링레이트가 높은 마우스를 구매하는것이 좋다.

위에서 설명했듯이 고수가 될수록 장비는 중요한데, 미묘한 지연시간이나 에임의 움직임의 살짝 거친 것까지 느껴지는 레벨이 되면 장비 업그레이드로 인한 미묘한 차이도 충분히 도움이 된다. 5000원짜리 중국산 다이소 마우스나 사은품 마우스 따위보다 10여만원의 데스에더가 에임 향상에 훨씬 큰 도움이 된다는건 눈물나지만 현실이다.


3. 중소기업 제품

싼건 다 이유가 있다. 중소기업은 거르자. 싼건 비지떡이다.

그리고 장비는 모이고 모여, 스펙이 쌓여서 남들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플레이 할 수 있다.

마우스로 게임하면 마우스패드에 못해도 3만원 이상은 쓰는게 좋다. 정말 다르다.


그리고, 에임핵은 절대로 쓰지말자.

게임에, 그리고 자신의 게임인생에 악영향을 끼친다.


이 글은 100% 주관적이므로 잘못된 정보가 있다면 댓글로 '비난' 이 아닌 '피드백' 바람

(블루 스페이스, JJEunem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