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대한민국 대표 우수기업 인증 2012년~2014년 2년 연속 한국 소비자선호도 1위 브랜드 대상 유니세프 보험판매 1건당 1000원 기부

정부에서 바이오 및 헬스 산업의 활성화 등의 명분으로 개인정보보호법상에서 민감 정보에 해당되는 건강정보마저 빗장풀기를 하는 규제혁신의 속도에 불이 붙고 있습니다.
보건의료 분야의 시민사회단체에선 개인 건강정보를 민간 기업으로 넘기는 절차 중에 돈을 벌기 위한 방법으로 변질 혹은 개인 정보가 유출될 위험성이 높아질거라며 거센 반발을 하는 중 입니다.

4일에 개최된 일자리위원회 회의에는 바이오 및 헬스 산업으로 사용될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구축을 하자는 취지로 개인의료데이터 활용범위의 구체화를 규제혁신 방안 중 한가지로 올라왔습니다.


또, 바이오 및 헬스 산업을 위해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에는 보건복지부에서 2019년 상반기 건강정보 보호와 활용 관련 법률의 마련을 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복지부에서는 민간 통신 및 보험사에서 운영하고 있는 건강관리 서비스 및 의료행위 사이의 구분을 명확하게 하기 위한 기준에 대해서도 제시를 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정부에선 개인 건강정보 전체를 보험사들의 건강관리서비스 어플 등과 같이 민간기업에 넘길 방안에 대해 추진 중이 였다고 합니다.